르노그룹, 르놀누션 경영통해 2030년까지 연간 2만개의 전기차 배터리 재생할 것
상태바
르노그룹, 르놀누션 경영통해 2030년까지 연간 2만개의 전기차 배터리 재생할 것
  • 김아롱
  • 승인 2021.12.14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르노 그룹, 유럽 최초 순환경제 공장 프랑스 플랑 ‘리-팩토리’ 1년 성과 발표
- 르노 그룹의 르놀루션 경영전략의 일환으로 리-팩토리 프로젝트 진행
- 중고차 개조부터 배터리 재사용 위한 애플리케이션 개발, 자동차 부품의 재활용, 임직원 전용 혁신 트레이닝 센터까지…새로운 경제적, 사회적, 환경적 가치 창출 위한 시스템 구현
- 2030년까지 플랑 리-팩토리 공장에 3,000명 이상의 신규 직원 고용 계획
르노 그룹은 최근 유럽 최초의 순환경제 공장으로 탈바꿈해 운영 중인 프랑스 플랑 리-팩토리의 1년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사진제공/르노삼성차)

르노그룹이 최근 유럽 최초의 순환경제 공장으로 탈바꿈해 운영중인 프랑스 플랑(Flins) 리-팩토리(Re-factory)의 지난 1년 성과를 발표했다.

리-팩토리는 루카 데 메오 르노 그룹 CEO가 올해 초 발표해 시행 중인 르놀루션(Renaulution) 경영전략의 일환으로, 프랑스 플랑 공장을 순환경제 공장으로 변환해 최근 설립 1주년을 맞이했다. 르노 그룹은 르놀루션을 통해 2030년까지 매출의 최소 20%를 서비스, 데이터, 에너지 트레이딩에서 창출하면서, 기술을 활용한 자동차 회사에서 자동차에 적용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회사로 변화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1년 간 프랑스 플랑 리-팩토리는 ▲리-트로핏(RE-TROFIT) ▲리-에너지(RE-ENERGY ▲리-사이클(RE-CYCLE) ▲리-스타트(RE-START) 등 4개 분야에 걸쳐 리-팩토리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르노그룹은 리-트로핏과 관련해  지난 2021년 9월부터 프랑스 플랑 리-팩토리에서 대규모로 차량 개조가 가능한 최초의 중고차 공장(Factory VO)을 가동중이다. 플랑 리-팩토리는 연간 최대 4만 5천 대의 차량을 개조할 수 있는 설비와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이를 통해 빠르게 성장 중인 중고차 시장을 르노 그룹이 주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특히 플랑 리-팩토리의 중고차 공장에서는 차량에 기존에 없던 부품을 새로 장착하거나 개조할 수 있다. 지난 9월부터 1,500대 이상의 중고차를 이러한 방식으로 새롭게 개조했으며, 향후 2년간 개조 가능한 차량 대수를 더욱 늘려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자동차 차체와 같은 부분까지 개조할 수 있도록 역량을 키울 예정이다. 또한 2023년까지 상용차를 전기차로 전환하는 연구개발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리-에너지 분야로는 르노 그룹의 배터리 수리 전문 자회사인 ‘Gaia’와 함께 전기차 배터리의 재사용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2021년 내 약 2,000개의 배터리 재생이 진행될 예정이며, 2030년까지는 연간 20,000건 이상의 배터리 재생을 위한 수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꼐 르노 그룹의 ‘Mobilize’와 협력해 15MWh 용량의 거치용 에너지저장 프로젝트(stationary energy storage project)를 차세대 배터리 저장 프로젝트(Advanced Battery Storage Project)로 진행해 왔다. 건설현장, 선박, 태양 에너지 저장 등 다양한 활용이 가능한 이동용 또는 거치용 에너지 저장 시스템 개발은 2022년까지 저장용량을 30MWh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르노 그룹의 배터리 수리 전문 자회사인 ‘Gaia’와 함께 전기차 배터리의 재사용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르노삼성차)
르노 그룹의 배터리 수리 전문 자회사인 ‘Gaia’와 함께 전기차 배터리의 재사용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르노삼성차)

부품 및 재료의 재활용과 재사용을 담당하는 리-사이클은 자동차용 촉매 컨버터 및 범퍼 등과 같은 부품의 재활용을 위한 단기 루프 구현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리-스타트 부분은 혁신 기반의 트레이닝 센터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프로토타입 개발, 3D 프린팅 및 로봇 개조를 위한 4차 산업혁명(industry 4.0) 전용 ‘혁신 센터’ 상업용 차량 프로토타입 활동 플랑 공장 직원 전용 전문 교육과정 캠퍼스 등 총 세 개의 기관으로 구성되어 있다. 2022년 초부터는 순환 경제에 대한 연구 및 혁신을 전담하는 인큐베이터와 지역의 지원을 받아 자격증 취득까지 가능한 새로운 학업 코스도 지원할 예정이다.

프랑스 플랑 리-팩토리는 대규모로 차량 개조가 가능한 최초의 중고차 공장(Factory VO)이 2021년 9월부터 가동되고 있다. 연간 최대 4만 5천 대의 차량을 개조할 수 있는 설비와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차량에 기존에 없던 부품을 새로 장착하거나 개조할 수 있다(사진제공/르노삼성차)
프랑스 플랑 리-팩토리는 대규모로 차량 개조가 가능한 최초의 중고차 공장(Factory VO)이 2021년 9월부터 가동되고 있다. 연간 최대 4만 5천 대의 차량을 개조할 수 있는 설비와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차량에 기존에 없던 부품을 새로 장착하거나 개조할 수 있다(사진제공/르노삼성차)

한편 르노그룹은 르노 조에 등을 생산하고 있는 플랑 공장의 직원 중 약 700명이 올 연말까지 리-팩토리 활동에 합류할 예정이며, 2030년까지 플랑 리-팩토리 공장은 3,000명 이상의 새로운 직원을 고용할 계획이다.

이러한 리-팩토리 프로젝트는 르노 그룹의 지속 가능성 제고 전략의 핵심이다. 프랑스 플랑에 이어 최근 스페인 세비야 공장도 리-팩토리로 탈바꿈했며, 글로벌 산업 프로젝트로 폭넓게 전개되고 있다. 르노 그룹은 리-팩토리를 통해 2040년까지 유럽에서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탈탄소화 궤도에 올랐다.

루카 데 메오 CEO는 이번 리-팩토리 설립 1주년을 맞아 “르노그룹은 리-팩토리를 통해 프랑스 플랑 공장이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완전히 새로운 경제적, 사회적, 환경적 가치 창출을 해 나갈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현하고 있다”라며, “리-팩토리는 그룹이 새롭게 창출된 가치와 함께 신속하되, 지속 가능한 혁신을 이끌 수 있도록 하는 르놀루션의 상징적인 프로젝트다”라고 말했다. 

한편, 르노 그룹은 르놀루션의 일환으로 프랑스 두에(Douai) 공장 내 유휴부지를 활용해 프랑스 정부∙지자체 및 글로벌 배터리 기업인 엔비젼(Envision) AESC와 함께 2030년까지 24GWh 용량 달성을 목표로 하는 기가 팩토리도 건설 중이다. 

르로 플랑 리-팩토리 전경(사진제공/르노삼성차)
르노그룹의 플랑 리-팩토리 전경(사진제공/르노삼성차)

 


당신만 안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