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차
수입차
메이커소식
해외소식
Home > 뉴스 > 수입차
닛산 리프 글로벌 판매 30만대 돌파
기사작성일 : 2018-01-10 오전 10:41:00


신형 리프 미국, 캐나다, 유럽 시장 1월부터 전달 계획…전세계 60개국 이상 시장 판매 예정

닛산 순수 전기차 리프(Leaf) 글로벌 판매량이 30만대를 돌파했다.

2010년 첫 판매가 이루어진 닛산 리프는 전세계 최초의 양산형 순수 전기차이자 가장 많이 판매된 전기차다.

2017년 9월에는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된 신형 리프가 출시됐다. 신형 리프는 프로파일럿(ProPILOT-미국명 프로파일럿 어시스트, ProPILOT Assist) 기능과 e페달(e-Pedal) 기술 및 프로파일럿 파크(ProPILOT Park)를 탑재, 늘어난 주행거리와 역동적인 새 디자인으로 탑승자에게 편안함과 안락함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지난 11월 CES 연례 공개행사에서 인텔리전스 및 자율주행 기술 부문에서 'CES 최고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다니엘 스킬라치(Daniele Schillaci) 총괄 부사장은 “이러한 높은 판매 수치는 리프가 광범위하게 만나볼 수 있으며 매우 유용한,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진보된 차라는 것을 증명한다”며 “신형 리프는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Nissan Intelligent Mobility)의 상징이다. 더 짜릿한 운전과 향상된 소유 경험을 선사하는 동시에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기여한다. 리프는 전기차 리더로서 닛산의 지위를 더욱 굳건히 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신형 리프는 미국, 캐나다, 유럽 시장에 1월부터 전달될 계획이며 전세계 60개국 이상의 시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카테크기자 (cartech1991@hotmail.com)
댓글 0개
4
▶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