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예약없이 방문해도 바로 점검, 고객 찾아가는 프리미엄 케어서비스 새로 선보여
상태바
쉐보레, 예약없이 방문해도 바로 점검, 고객 찾아가는 프리미엄 케어서비스 새로 선보여
  • 김아롱
  • 승인 2021.12.13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규 외장색과 개선된 변속기 레버 디자인을 적용한 22년형 콜로라도 출시
- 예약 없이 방문해도 바로 점검, 직접 고객 찾아가는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 선뵈  
- 2022년형 리얼 뉴 콜로라도에 최초 서비스 실시, 이후 수입 프리미엄 차량에 확대 적용 

쉐보레(Chevrolet)가 13일부터 고객에게 인도되기 시작한 2022년형 콜로라도 출시와 함께 새로운 프리미엄 케어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였다.

2022년형 콜로라도 고객을 대상으로 시작되는 쉐보레 프리미엄 케어서비스는 쉐보레의 프리미엄 수입 브랜드의 입지를 강화하고 고객편의를 한층 높이기 위해 제공되는 신규 서비스로 사전 예약없이도 신속 편리하게 차량의 정기점검과 소모품 교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익스프레스 서비스’와 직접 서비스센터를 방문하지 않아도 고객이 원하는 장소로 차량을 인수한 후 차량 수리가 끝나면 다시 원하는 장소로 인계해주는 ‘픽업&딜리버리 서비스’로 구성된다. 

고객이 예약부터 정비까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원스탑 프로그램인 익스프레스 서비스는 전용 프리미엄 콜 센터를 통해 일반 정비 예약을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우선 배정받을 수 있으며, 정기점검 및 간단한 소모품 교체 작업의 경우 예약 없이 서비스 센터를 방문해도 최우선으로 정비를 받을 수 있다. 

픽업&딜리버리 서비스는 전담 기사가 고객이 지정한 장소에 방문해 차량을 픽업 및 인도하는 서비스로, 서비스 센터에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고객들의 편의를 배려했다. 프리미엄 콜 센터를 통해 예약이 가능한 픽업&딜리버리 서비스는 전담 어드바이저가 차량의 수리 내용 및 점검 과정을 상세히 안내하는 등 고객이 안심하고 믿고 차량을 맡길 수 있다. 

익스프레스 서비스의 경우 보증 기간 내(3년/6만km)에 언제든 적용되며, 픽업&딜리버리 서비스의 경우 1회 무상 제공(차량 출고 후 1년 내 사용)되고 이후 유상 서비스로도 이용이 가능하다.

22년형 콜로라도를 시작으로 제공되는 쉐보레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는 앞으로 출시될 모든 쉐보레 수입 프리미엄 차량에 적용된다.

한국지엠 서비스부문 이용태 전무는 “국내 수입차 브랜드의 위상에 걸맞은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에게 최상의 편의를 제공함과 동시에 보다 공고한 고객 로열티를 확보하기 위해 이번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신속하고 편리하며 전문적인 차량 관리 서비스로 쉐보레 제품에 대한 고객 만족도뿐만 아니라 쉐보레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 개선에도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쉐보레 콜로라도는 국내 최초로 정식 수입된 정통 픽업트럭으로, 작년 출시 이후 견고한 지난 9월, 독일 브랜드가 강세인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월간 베스트셀링카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하며 미국 수입차 브랜드의 자존심을 세운 바 있다. 비독일 브랜드 모델이 베스트셀링카 1위에 오른 것은 4년 2개월만으로 1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픽업트럭 노하우를 콜로라도에 충실히 담아낸 것이 인기의 비결로 평가받았다. 

새롭게 출시되는 22년형 ‘리얼 뉴 콜로라도’는 동급 최고의 퍼포먼스로 이미 국내시장에서 그 성능을 입증 받은 3.6리터 6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하이드라매틱 8단 자동 변속기를 기본으로, 오프로드 느낌을 한층 가미한 신규 샌드 듄(Sand Dune) 외장 색상과 운전자의 사용편의를 고려해 새롭게 디자인된 변속기 레버를 적용, 국내 소비자들에게 보다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국내에 선보일 신형 콜로라도는 엔진부하에 따라 6개의 실린더 중 4개의 실린더만 활성화시키는 첨단 능동형 연료 관리 시스템을(Active Fuel Management System) 적용해 뛰어난 퍼포먼스뿐만 아니라 탁월한 연료 효율까지 확보하는 등 기존 제품에서 선보인 탁월한 퍼포먼스 DNA를 그대로 이어받았다. 

콜로라도에 탑재된 전자식 오토트랙 액티브 4×4 사륜구동 시스템은 4륜 및 2륜 구동 방식을 운전자가 선택하는 파트타임 4WD 시스템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노면 상황에 맞게 자동으로 구동 방식을 변환하는 AUTO 모드를 여전히 지원하고 있다. 

여기에 무거운 짐을 적재한 상태에서도 최적화된 변속패턴으로 보다 안정적이고 부드러운 주행을 돕는 토우/홀 모드(Tow/Haul Mode)가 기본 적용됐으며, 카라반 견인 시 기본 탑재된 스웨이 콘트롤(Trailer Sway Control) 기능이 포함된 스테빌리트랙 차체 자세 제어 시스템(StabiliTrak Stability Control), 트레일러 브레이크(Trailer Brake), 히치 어시스트 가이드라인(Hitch Assist Guideline), 힐 스타트 어시스트(Hill Start Assist) 시스템 등 국내에서 보기 힘들었던 다양한 트레일링 특화 기술이 탑재됐다.

신형 리얼 뉴 콜로라도의 판매가격은 Extreme 4,050만원, Extreme 4WD 4,380만원, Extreme-X 4,540만원, Z71-X 4,739만원, Z71-X 미드나잇(Midnight) 4,889만원이다.


당신만 안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